지식 사이트를 위한 최선의 소셜 미디어

소셜 미디어도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소셜 미디어가 사이트에 꼭 필요한 도구이긴 하지만, 수백 가지가 되는 소셜 미디어를 다 사이트에 덕지덕지 붙여놓을 수는 없습니다. 기술적으로 힘든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소셜 미디어를 운영하는 데도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너무 욕심을 부리면 번아웃되고 말 것입니다. 게다가, 기초 공부 섹션에서 말씀드렸듯이 소셜 미디어는 사이트의 부수적 요소로 여겨야 합니다. 사용은 하되, 거기다 힘을 너무 기울이면 안됩니다. 여러분이 정말 노력을 기울여야 할 중심지는 블로그입니다. 소셜 미디어를 너무 많이 채택하면 블로그에 시간과 노력과 정성을 기울이지 못할 것입니다. 그건 본말이 전도되는것이죠. 따라서 소셜 미디어도 선택하고 집중해야 합니다. 여러분의 사이트의 성격과 목표에 맞는 소셜 미디어 하나 혹은 둘로 제한해야 합니다.

지식 사이트를 위한 최선의 소셜 미디어 선택은 페이스북

여러분께서 이미 보셨겠지만 ‘패시브 인컴 사이트’가 채택한 소셜 미디어는 페이스북입니다.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 한국에서 페이스북의 위상은 상당히 높습니다. 특히 젊은 층에서 많이 쓰지만, 50대와 60대도 많이 사용합니다.
  • 지식 사이트는 텍스트를 중시해야 하므로 이미지와 동영상 중심의 소셜 미디어는 조금 부적합합니다. 페이스북은 이미지와 동영상도 사용할 수 있으면서 텍스트를 상당한 정도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워드프레스와 연동하여 쓰기에 좋습니다.

계륵 같은 카카오톡

사실 한국에는 페이스북보다 더 강력한 소셜 미디어가 있습니다. 전 국민이 이용한다는 카카오톡이죠. 그런데 카카오톡은 채팅 기반 소셜 미디어라서 지식 컨텐츠를 다루고 패시브 인컴을 지향하는 사이트가 사용하기에는 적당하지 않습니다. ‘플러스 친구’ 기능도 살펴보았는데 특정 지역에 뿌리를 내린 오프라인 비즈니스가 쓰기에는 참 좋을 듯 합니다. 그러나 지역성이 없는 웹사이트 비즈니스에는 큰 매력이 없는 듯 합니다. 버리기엔 아깝고 막상 쓰려니 지금으로서는 딱히 용도가 없는 그런 소셜 미디어입니다. 카카오톡에서 앞으로 새롭고 참신한 기능을 선보이면 다시 고려해 보겠지만 일단은 좀 묻어두어야 할 듯 합니다.

소셜 미디어인 듯 아닌 듯한 유튜브

유튜브는 분명히 동영상 공유 소셜 미디어입니다. 그런데 왠지 소셜 미디어 중 하나로 취급하기가 꺼려집니다. 워낙 커졌고 워낙 강력해져서 이제 그 자체가 하나의 장르를 이루었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유튜브의 성장은 무시무시합니다. 누구나 쉽게 동영상을 만들어 올릴 수 있도록 구글이 심혈을 기울였기 때문입니다. 유튜브는 앞으로도 엄청난 성장을 보일 것이 분명합니다. 자라나는 십대는 유튜브를 그야말로 생활의 일부로 사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제 사이트도 유튜브를 어떻게든 이용해 보려고 애를 쓰고 있습니다. 유튜브에 시간과 에너지를 소진하지 않으면서도 유튜브의 강력한 전파력을 이용하려고 말입니다.

(Visited 20 times, 1 visits today)

Related Post

왜 사이트의 일부로 소셜 미디어가 필요한가... 식어가는 소셜 미디어 열기? 한때는 온 세상이 소셜 미디어에 열광하다가 요즘은 그 열기가 조금 식은 것 같습니다. 소셜 미디어, 혹은 소셜 미디어를 사람들이 사용하는 방식에 대한 비판도 많고요. 소셜 미디어가 개인의 시간을 잡아먹는 하마와 같다고 합니다. 그리고 소셜...
소셜 미디어와 이메일 비교 소셜 미디어와 이메일은 용도가 매우 다른 것이기 때문에 그 둘을 비교하는 것은 오렌지와 사과를 비교하는 것과 같습니다. 그러나 그 둘을 마케팅 채널로서 비교하는 것은 가능합니다. 소셜 미디어는 소위 “바이럴”이 가능하기 때문에 파급력이 있는데 반면 이메일은 그런 ...
소셜 미디어로 돈을 번다는 것은 오해 이 부분은 별로 쓸 것이 없습니다. 블로그나 유튜브로 돈을 제대로 벌어보겠다는 사람은 많은데 소셜 미디어로 돈을 번다는 생각을 하는 사람은 다행히 많지 않습니다. 그래도 기왕 오해 풀기 시리즈를 시작했으니 소셜 미디어로 돈을 번다는 오해를 푸는 것으로 마무리를 하겠습니...

댓글을 남겨주세요(댓글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